솔리 주커만

솔리 주커만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Solly Zuckerman은 1904년 5월 30일 남아프리카 케이프 타운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케이프 타운 대학교에서 공부하다가 1926년 런던으로 가서 유니버시티 칼리지 병원 의과대학에서 공부했습니다.

그는 곧 Zoological Society의 주요 인물로 자신을 확립했습니다. 그는 영장류에 대한 연구를 수행했으며 다음을 포함한 여러 책을 출판했습니다. 원숭이와 유인원의 사회생활 (1932) 및 인간, 원숭이 및 유인원의 기능적 친화성 (1933).

Zuckerman은 1934년에 Oxford University의 교수진에 합류했습니다. 한 친한 친구에 따르면 "Zuckerman은 키가 작고 키가 작았으며 눈에 띄는 코와 울퉁불퉁한 특징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일반적으로 잘생긴 외모는 아니었지만 그의 에너지, 활력 및 직설성은 그를 매력적이었습니다. 많은 여자들."

제2차 세계 대전 동안 그는 정부를 위해 여러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했습니다. 여기에는 폭격이 사람과 건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John Bernal과 함께 작업하는 것이 포함되었습니다. 그의 친구 Tom Hopkinson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습니다. 이전에는 연구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은 것 같았습니다. 그들의 즉각적인 관심사는 전국을 오가며 조사를 요구하는 사건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가려고 하는 사상자 조사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이야기하는 동안 매료되었습니다."

Zuckerman의 전기 작가인 Philip Ziegler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습니다. 건물과 그 안에 있는 인간에 대한 폭탄의 영향을 평가하는 이 경험은 필연적으로 Zuckerman이 Bomber Command의 적절한 사용에 대한 논쟁에 휘말리게 만들었습니다. 한편으로는 Winston Churchill의 지원을 받는 공군 원수 Arthur Harris 경 과학 전문가인 프레데릭 알렉산더 린데만(Frederick Alexander Lindemann) 교수는 독일 도심에 대한 포화 폭격이 독일의 산업 역량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히고 민간인 사기를 떨어뜨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른 과학자들은 이 전략이 비용이 많이 들고 낭비적이며 폭격기가 공격 통신을 훨씬 더 잘 사용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적의 전선 뒤에. Zuckerman은 단호하게 두 번째 진영에 있었습니다. 그는 옳았고 그의 주장은 설득력 있고 강력했지만 다른 사람들의 감수성에 대한 그의 무관심은 일부 잠재적 동맹국을 소외시키고 그의 반대자들의 완고함을 증가시켰다."

전후 Zuckerman은 버밍엄 대학의 해부학 교수였습니다. 1956년 기사 작위를 받고 4년 후 그는 국방부의 수석 과학 고문으로 임명되었습니다. 1964년에 새로운 수상인 해롤드 윌슨은 그를 영국 정부의 수석 과학 고문으로 선출했습니다.

1968년 출판사 Cecil King은 데일리 미러, MI5의 Peter Wright와 윌슨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음모에 연루되었습니다. Wright는 회고록에서 다음과 같이 주장했습니다. 스파이캐쳐 (1987) "오랫동안 우리의 에이전트였던 Cecil King은 MI5가 그의 지시에 따라 누출할 우려가 있는 모든 것을 게시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Hugh Cudlipp은 King이 최근 은퇴한 국방부 참모총장 Mountbatten 경을 만나도록 주선했습니다. 그는 정부의 국방 삭감에 대해 개인적으로 매우 비판적이었습니다. Solly Zuckerman도 5월 8일 회의에 초대되었습니다. 그의 회고록에서 Cecil King의 설명에 따르면, 두려움도 호의도 없이 (1971), 그는 Mountbatten에게 자신의 계획을 말했을 때 "궁궐의 정부에 대한 불안이 있고 여왕은 윌슨에 대해 항의하는 편지를 전례 없이 많이 받았다"고 대답했습니다.

스티븐 도릴(Stephen Dorril)과 로빈 램지(Robin Ramsay)에 따르면, 도말 표본! 윌슨과 비밀 국가 (1992): "King은 그 당시 자신이 몰두한 버전을 전달했습니다. 즉, 경제 붕괴와 무능한 정부가 다가오고 총리는 더 이상 사건을 통제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공공 질서가 붕괴되어 사회적 혼란을 초래했습니다. 거리에서 유혈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시점에서 Zuckerman은 일어나서 말했습니다. "이것은 계급 배신입니다. 거리 모퉁이에서 기관총에 대한 이 모든 이야기는 끔찍합니다." 그는 또한 Mountbatten에게 Wilson을 전복하려는 음모와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Zuckerman은 1971년에 평생 동료를 수상했습니다. Zuckerman의 자서전, 유인원에서 전쟁군주로, 그해 말에 출판되었습니다.

Solly Zuckerman은 1993년 4월 1일 Burnham Thorpe에 있는 자택에서 혈전증으로 사망했습니다.

이번 겨울(1940) 동안 나는 몇 년 전 첼시 파티에서 만났던 사람을 다시 만났습니다. 이것은 그의 친구들에게 Sage로 알려진 Birkbeck College의 교수인 J. D. Bernal이었습니다. 그의 방대한 지식 덕분에 부분적으로는 물결 모양의 머리카락을 가진 그의 거대한 머리 때문이었습니다. Sage는 이제 그 당시 유인원 연구로 가장 잘 알려진 또 다른 저명한 젊은 교수인 Solly Zuckerman과 협력했습니다. 전쟁이 진행되는 동안 그들은 함께 일련의 중요한 임무를 수행했지만, 이 순간에 그들은 사람과 건물 모두에 대한 폭격의 정확한 영향을 조사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의 즉각적인 관심사는 조사를 요구하는 어떤 사건이 나타나는 곳이면 어디든지 전국을 오가는 사상자 조사였고 나는 그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이야기하는 동안 매료되어 귀를 기울였습니다.

"글쎄요. 이제 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되셨군요. 앞으로 몇 년 동안 안전하게 돌아다닐 수 있는 몇 가지 간단한 예방 조치를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물론 할 수 있습니다." Sage가 대답했습니다. "하지만 당신이 그들에게 행동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시간 낭비입니다."

나는 그의 태도가 비과학적이라고 반대했다. 그가 문제를 시험하지 않고 어떻게 알 수 있겠습니까?

"알겠습니다. 폭탄이 떨어지는 경우 홈통에 얼굴을 아래로 향하게 눕습니다. 홈통은 잘 보호됩니다. 폭발과 파편이 거의 확실하게 당신 위로 날아갈 것입니다. 하지만 부상을 입을 경우를 대비하여 항상 안내문을 목에 두르세요. 학교 연습장 크기 정도의 눈에 띄는 것."

"그게 왜 필요해?"

"폭발의 효과는 폐에 압력을 가하는 것입니다. 이는 갑자기 폐렴을 일으키는 것과 같습니다. 따라서 중 구조대원이나 16석 공습 소장이 인공 호흡을 시행하기 위해 가슴에 무릎을 꿇는다면, 당신의 통지는 "약한 가슴. 만지지 마십시오." 또는 그런 의미의 단어입니다. 당신은 기자입니다. 당신은 당신 자신의 단어 형식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고마워." 내가 말했다. "하지만 내가 통지서를 가지고 시궁창에 누워 있으면 이리저리 움직일 수 없습니다."

"아, 움직이고 싶다면 - 간단합니다! 솜털로 몸을 단단히 감싸기만 하면 됩니다. 폭발을 흡수하고 폐를 보호합니다. 하지만 물론 파편에 대해서는 별로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사망 기사: 주커만 경

Solly Zuckerman, 해부학자 및 정치 고문: 1904년 5월 30일 케이프 타운 태생 런던 동물 학회 상주 해부학자, 런던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해부학 시연자 대학 1934-37, 대학 시연 및 인체 해부학 강사 1934-45 과학 고문, 통합 운영 본부 1939-46 명예 그룹 대위 RAF 1943-46 FRS 1943 Sands Cox 해부학 교수, Birmingham University 1943-68 (Emery Deputy1943-68) 과학 정책 자문 위원회 위원장 1948-64 과학 인력 위원회 위원장 1950-64 천연 자원(기술) 위원회 위원장 1951-64 Kt 1956 연구 개발 관리 및 통제 위원회 위원장 1958-61 국방 연구 위원장 정책 위원회 1960-64 국방부 장관의 과학 수석 고문 1960-66, HM 정부 1964-71 KCB 1964 중앙자문위원회 위원장 tee for Science and Technology 1965-70 대영 박물관(자연사) 이사 1967-77 OM 1968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 대형 교수 1969-74(명예) 창설 1971 Baron Zuckerman 회장, British Industrial Biological Research Association 1974-93, 동물 보호 학회 1974-81, 런던 동물 학회 1977-84는 1939년 레이디 조안 루퍼스 아이작(Joan Rufus Isaacs)(아들 1명, 딸 1명 사망)과 결혼하여 1993년 4월 1일 런던에서 사망했습니다.

SOLLY ZUCKERMAN은 평생 동안 두 마리의 말을 매우 성공적으로 탈 수 있었다고 Healey 경은 기록합니다.

그는 훌륭한 과학자는 아니더라도 훌륭한 과학자였으며 Whitehall 기계를 사용하는 데 능숙해진 유능한 Whitehall 전사였습니다. 그의 결혼 생활은 매우 성공적이었고 미국과 영국, 문학, 예술, 정치 분야에서 놀랍도록 광범위한 접촉을 가졌습니다.

나는 Zuckerman이 학부 사회에서 호르몬의 역할에 대해 훌륭한 연설을 하는 것을 들었을 때 전쟁 전에 옥스퍼드에서 학생이었을 때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그는 당시 약 32세의 잘 생긴 청년이었고 피임의 화학에 대해 연구하고 있었기 때문에 학부생들에게 엄청난 매력에 매료되었습니다.

나는 그가 버밍엄에서 생물학자와 학자로 시간을 보냈기 때문에 전후 초기에는 그를 별로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나는 그 기간 동안 그와 연락을 취했고 그는 1964년 내가 국방부 장관으로 임명된 지 한 시간 만에 나를 만나러 왔습니다. 그는 이미 Mountbatten 경의 수석 과학 고문이었고 그는 그날 저녁에 Mountbatten과 이야기하기 위해 저녁 식사에 나를 초대했습니다. 내가 직면했을 수 있는 방어 문제에 대해. 우리가 저녁 식사를 하는 동안 Zuckerman은 Harold Wilson으로부터 군축 장관이 될 것인지 물었습니다. Mountbatten과 나는 그에게 반대를 권고했지만 그는 거절했습니다. 그는 전쟁 중 그와 Mountbatten이 새로운 연합 작전 집행부(Combined Operations Executive)에 있을 때부터 Mountbatten과 가까운 사이였습니다. Dickie Mountbatten이 참모총장이 되었을 때 Zuckerman은 국방부의 최고과학자문관 자리를 맡았고 저는 그 직책을 물려받았습니다.

그는 매우 유능했고 매우 광범위한 관심을 가진 영리한 사람으로 훈련된 과학 지능을 국방 장비 및 외교 정책 문제에 적용했습니다. 그는 정부에 많은 친구들이 있었고 때때로 내 동료들에게 내 입장에 반대하는 개입을 요청하곤 했습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그를 반대하지 않았지만 결국 나는 해롤드 윌슨에게 그를 정부 전체의 과학 고문으로 임명하도록 설득했습니다. 그는 해롤드 윌슨과 얼마 동안 대처 정부에 봉사했으며 러시아인들이 모스크바 주변에 설치하고 있는 ABM 시스템을 관통하기 위해 고안된 시스템인 Chevaline의 값비싼 개발에 강력하게 반대했습니다.

초기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부분적으로는 정책에 대해, 부분적으로는 그가 극도로 자유로운 학자였기 때문에 우리는 지난 10년 동안 친해졌으며 필요하다면 영국 핵 프로그램을 희생시키면서 핵확산에 대한 견해를 공유했습니다. 내가 1년 전에 주님 안에서 그와 합류한 이후로 우리는 아주 밀접하게 일했습니다. 그는 New York Review of Books에 항상 핵 군축에 관한 훌륭한 기사를 썼습니다. 보름 전에 우리는 포괄적인 테스트 금지 조약을 요구하는 Nature의 그의 논문에 대한 정부의 응답을 구하는 질문을 Lords에서 받았습니다. 그 당시 그는 너무 약해서 스스로 개입할 수 없었습니다.

Zuckerman은 영장류의 성생활에 관한 책을 저술하여 30년대에 명성을 얻었습니다. 이 책은 실제 제목이 원숭이와 유인원의 사회생활(1932)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캔터베리 대주교에게 예상치 못한 흥분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는 유대인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러웠고 60년대에 영국과 미국에 핵 정책에 관해 조언한 사람들이 모두 유대인이었다고 생각하니 간질간질했습니다. 그 자신, Isidor Rabi와 Jerome Wiesner, 미국 행정부 고문, 그리고 미국 Polaris 잠수함 프로그램을 운영한 Admiral Hyman Rickover, Solly Zuckerman과 Jimmy Carter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과 사이가 좋지 않은 까다로운 사람이었습니다.


솔리 주커만 - 역사

Julian Sorell Huxley(b. 1887년 6월 22일, d. 1975년 2월 14일)는 Oxford에서 동물학 강사(1910-1912), 연구원 및 나중에 Rice Institute의 생물학 조교수(1913-1916)였으며, 1919년 옥스포드로 돌아가기 전에 그는 유명한 axolotl 실험을 수행하고 대학의 Spitsbergen 원정에 참여했습니다. 그는 1925년 런던 대학교 킹스 칼리지의 동물학 교수가 되었지만 1927년에 H.G. Wells와 함께 생명 과학이 될 연구에 협력하기 위해 직위를 사임했습니다. 그는 Wells와 함께 일하는 동안 Royal Institution(1927-1929)에서 생리학의 Fullerian 교수로 재직했지만 1929년 이후에는 학문적 지위를 갖지 못했습니다. 10년 동안 그는 연구원이나 교사가 아니라 과학 발전과 현대 사회 문제와의 관계에 대한 작가로서 생물학에 대한 자신의 아이디어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개인이었습니다.

1935년부터 1942년까지 그는 런던 동물 학회의 비서로 일하면서 동물 행동에 대한 확실한 연구를 장려하는 동시에 동물원에 대한 교육 기관의 비전을 구현하기 위한 혁신적인 방법을 소개했습니다. 그는 작가와 강사로 그의 작업을 계속했으며 BBC Brains Trust 프로그램의 패널 멤버로 참여하여 전시 영국 전역에 알려졌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후 그는 유네스코 창설을 도왔고, 유네스코의 초대 사무총장(1946-1948)을 역임했습니다. 여기에서 그는 비전에 있어서 국제적 프로그램, 자연 및 과거와의 관계에서 인간과 관련된 프로그램, 예술과 과학이 동등하게 평가되는 프로그램을 설정했습니다. 그는 또한 말년을 차지하게 될 우려, 즉 빈곤과 무지에 대한 인구 과잉의 관계, 광야와 야생 동물의 보존 필요성, 종교와 정치에 대한 편협한 견해를 포기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기 시작했습니다. . 그의 남은 생애는 그가 헌신한 대의를 지지하기 위해 여행하고, 강의하고, 글을 쓰는 데 보냈습니다. 그의 오랜 경력 동안 그는 행동학, 생태학 및 암 연구 분야에 크게 기여했으며 신다윈주의의 강력한 지지자로 활동했습니다.

Solly Zuckerman(b. 1904년 5월 30일, d. 1993년 4월 1일)은 남아프리카 케이프 타운에서 태어났습니다. 1928년 런던동물학회(London Zoological Society)의 연구 해부학자가 되어 1932년까지 그곳에서 일했다. 1939년부터 1946년까지, 1960년부터 1966년까지는 영국 국방부의 과학 고문 및 군사 전략가로, 영국 정부의 수석 과학 고문을 역임했다. 1964년부터 1971년까지. 그의 다양한 출판 작품 중에는 아래에 언급된 The Social Life and Functional Affinities, 그리고 Scientists and War(1966)가 있습니다. 그는 제2차 세계 대전 중 경험을 시작으로 평생 동안 핵무기 경쟁에 반대했습니다. 그는 1934년부터 1945년까지 옥스퍼드에서, 1946년에서 1968년까지 버밍엄에서, 1969년에서 1974년까지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에서 가르쳤습니다. Zuckerman은 평생 동안 런던동물학회와 관련이 있었지만 1955년부터 1977년까지 사무총장을, 1977년부터 1984년까지 회장을 역임했습니다.

범위 및 내용

1931-1967년 Julian Huxley 경과 Solly Zuckerman 사이의 서신 사본. 주제에는 Zuckerman의 저서 The Social Life of Monkeys and Apes(1931), Functional Affinities of Man, Monkeys, and Apes(1933), 그의 Lysenko 저서, Huxley의 새 형태론 및 상대적 성장, 주요 진화의 종결에 관한 저서가 포함됩니다. AC Hardy의 작업과 관련된 진화의 과정, 혁명적 인본주의, Lunar Society, 과학자의 사회적 책임, Bronowski의 Australopithecine 치아 작업, Zoological Society of London, PC Whipsnade Park에서 Mitchell의 기념, 버밍엄 대학교에서 Huxley를 위한 Zuckerman의 명예 학위 제안 및 조직(Huxley의 전기 스케치 및 1958년 수여식에서 Zuckerman의 연설 포함), 인구 및 인구 통제(피임 포함), Cass Canfield(총장 미국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 Federation of America), 왕립 소사이어티 다이닝 클럽(Royal Society Dining Club), 제인 구달(Jane Goodall)과 침팬지에 대한 그녀의 연구, 영국 인본주의 소사이어티(British Humanist Society) 및 개인 편지.

제한

액세스 제한

이 자료는 연구용으로 열려 있습니다.

Woodson Research Center의 현장에 보관됩니다.

사용 제한

Solly Zuckerman/Julian Huxley 편지의 자료를 출판하려면 Fondren 도서관의 Woodson Research Center에서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준비

Zuckerman Archive는 다음 범주에 속하는 91개 시리즈로 구성됩니다.

개인 및 일반 문서

학술, 연구 및 관련 논문

  • SZ/AS 해부학 학회, 1941-1984
  • SZ/BAAS 영국 과학 진흥 협회, 1934-1958
  • SZ/BAB 동물 행동 게시판, 1936-1968
  • SZ/BC 베드포드 대학, 1909, 1964-1984
  • SZ/BIBRA 영국 산업 생물학 연구 협회, 1974-1993
  • SZ/BIRT 번스타인 이스라엘 연구 신탁, 1963-1975
  • SZ/BMNH 대영 박물관(자연사), 1963-1981
  • SZ/BU 버밍엄 대학교, 1938-1993
  • SZ/CA 소비자 협회 Ltd, 1957-1985
  • SZ/CF 보존 재단, 1933-1978
  • 인구 증가에 관한 SZ/CGP 회의, 1968-1970
  • SZ/CS Cadbury Schweppes, 1970-1991
  • SZ/FPA 가족 계획 협회, 1947-1992
  • SZ/FPS 동물 보호 협회, 1957-1992
  • SZ/IIED 국제 환경 및 개발 연구소, 1971-1985
  • SZ/PEP PEP(정치 및 경제 계획), 1939-1985
  • SZ/PS 생리학회, 1931-1992
  • SZ/PUB 출판물 및 강의
  • SZ/RS 왕립 학회, 1944-1994
  • SZ/SC 영장류 및 내분비학 연구, 1925-1958
  • SZ/SE 내분비학 저널 및 내분비학회, 1937-1992
  • SZ/TF 나무 재단, 1978-1991
  • SZ/UEA 이스트 앵글리아 대학교, 1959-1993
  • SZ/WF 울프슨 재단, 1964-1987
  • SZ/WI Weizmann 과학 연구소, 1959-1977
  • SZ/WWF 세계 야생 동물 기금, 1961-1981
  • SZ/ZOO 런던 동물 학회, 1909-1984
  • SZ/AB 원자 폭탄, 1945-1947
  • SZ/AEAF 연합 원정 공군, 1943-1945
  • SZ/BAU RAF 폭격 분석부대, 1939-1975
  • SZ/BBRM 영국 폭격 연구 임무, 1944-1946
  • SZ/BBSU 영국 폭격 조사부대, 1937-1981
  • 지상군 지원을 위한 SZ/BSGF 폭격, 1944-1945
  • SZ/BSU RAF 폭격 조사부대, 1892-1983
  • SZ/FS 합동 기술전 위원회 - 화력 지원 소위원회, 1942-1945
  • SZ/OEMU 주택 보안부 연구 및 실험부 Oxford Extra-Mural Unit, 1906-1981
  • SZ/TQ 토트 앤 쿼트, 1931-1973

정부 자문 및 공공 생활

  • SZ/ACSP 과학 정책 자문 위원회, 1947-1964
  • SZ/AeRC 항공 연구 위원회 RAF 항공기 연구 위원회, 1947-1953
  • SZ/AMSSP 항공부 전략 과학 정책 위원회, 1958-1960
  • SZ/ARC 농업 연구 위원회 1943-1965
  • SZ/BBC BBC 일반 자문 위원회, 1956-1962
  • SZ/BUF 작전 BUFFALO, 1943-1985
  • SZ/CACST 과학 및 기술을 위한 중앙 자문 위원회, 1967-1970
  • SZ/CBW 유엔 화학 및 세균(생물학) 무기 자문 전문가 그룹, 1969
  • SZ/CHST 병원 과학 및 기술 서비스 위원회, 1965-1970
  • 산업 생산성에 관한 SZ/CIP 위원회, 1947-1952
  • SZ/CIR 광견병 조사 위원회, 1871-1973
  • SZ/CME 광업 및 환경 위원회, 1971-1976
  • 과학 기술 인력 자원에 대한 SZ/CMR 위원회, 1965-1966
  • SZ/CPC 식민지 제품 위원회, 1950-1959
  • SZ/CSA 수석 과학 고문, 1934-1990
  • SZ/CSP 과학 정책 위원회, 1965-1972
  • SZ/DC 개발 위원회, 1951-1952
  • SZ/DF 디츨리 재단, 1958-1991
  • SZ/DSIR 해외 과학 관계에 관한 과학 및 산업 연구 위원회 부서, 1950-1959
  • 미래 과학 정책에 대한 SZ/FSP 위원회, 1945-1946
  • SZ/HL 상원, 1970-1993
  • SZ/IIASA 국제 응용 시스템 분석 연구소, 1972-1983
  • SZ/ITB 보험 기술국 및 손실 방지 위원회, 1971-1993
  • SZ/LF 러브레이스 재단, 1950-1974
  • 과학 협력에 관한 SZ/MAC 상호 원조 위원회 소위원회, 1957-1960
  • SZ/MFP 연료 및 전력부 과학 자문 위원회, 1948-1955
  • SZ/MMT Mountbatten 기념 신탁, 1979-1993
  • SZ/MOS (1) 과학 연구 및 기술 개발에 관한 공급부 자문 위원회 군비 연구 자문 위원회 군비 물리학 위원회, 1946-1948
  • SZ/MOS (2) 공급부 지뢰방어조정위원회 지뢰탐지소위원회, 1947-1959
  • SZ/MOS (3) 과학 연구 및 기술 개발에 관한 공급부 자문 위원회, 1956-1960
  • SZ/MOW 작업부 과학 자문 위원회 작업부 건축 및 토목 공학 연구 개발에 관한 자문 위원회, 1944-1951
  • SZ/MP 연료 및 발전부 오일 저장 위원회, 1958-1959
  • SZ/MPRC 전쟁 사무소 군인 연구 위원회, 1928-1977
  • 연구 개발 관리 및 통제에 관한 SZ/MR 위원회, 1958-1963
  • SZ/NATO NATO 과학 위원회, 1956-1978
  • SZ/NRTC 천연 자원(기술) 위원회, 1950-1965
  • SZ/OB 병기 위원회, 1947-1992
  • 경제 협력 개발을 위한 SZ/OECD 기구, 1961-1968
  • SZ/OEEC 유럽 경제 협력 기구, 1957-1961
  • SZ/ORC 해외 연구 위원회, 1954-1961
  • 농업 및 식품 저장에 사용되는 유독 물질에 대한 SZ/PSA 자문 위원회, 1954-1967
  • SZ/PUG 퍼그워시 운동, 1970-1992
  • SZ/RCP 왕립 환경 오염 위원회, 1970-1992
  • SZ/SIPRI 스톡홀름 국제 평화 연구소, 1966-1992
  • SZ/TP 노동부 및 국가 서비스 기술 인력 위원회, 1949-1958
  • SZ/UGC 대학 보조금 위원회 기술 소위원회, 1951-1962
  • SZ/UNESCO 유엔 교육 과학 문화 기구, 1948-1949
  • SZ/UNPO 군비 경쟁과 군사 지출의 경제적 사회적 결과에 관한 유엔 패널, 1962-1971
  • SZ/UNSCCUR 자원의 보존 및 이용에 관한 유엔 과학 회의, 1949년 8월-9월, 1949-1952년
  • SZ/WHO 세계 보건 기구, 1966-1984
  • SZ/WPC 유엔 세계 인구 회의, 로마, 1954, 1953-1954
  • SZ/ZP Zuckerman 프로젝트(사회 의료 분야의 EEC-UK 이니셔티브), 1969-1976

처칠과의 폭격

솔리 주커먼 지음. 삽화가 든. 447 pp. 뉴욕: Harper &amp Row. $20.95.

SOLLY ZUCKERMAN은 런던 사회계에서 매우 화려한 인물이었으며, 이 회고록에 너무 어리석은 제목을 붙여 이 책과 저자 모두의 역사적 중요성을 너무 쉽게 간과할 수 있었습니다. 확실히 소수의 예를 들면 Tallulah Bankhead, Sidney Bernstein, George Gershwin, Barbara Hepworth, Henry Moore, Thornton Wilder, William Walton과 같은 사회적, 예술적 이름을 떨어뜨리는 색조는 일부 사람들이 작업의 본문에 배경 반주를 제공합니다. 방해가 될 것입니다. Zuckerman 경은 직업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좋은 일을 한 남아프리카 출신의 가난한 유대인 소년이었고, 우리에게 그것을 알리는 것에 대해 영국인의 거짓 겸손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는

마이클 하워드(Michael Howard)는 옥스퍼드 대학교 전쟁사 교수입니다. 또한 능력을 가진 사람은 제2차 세계 대전 중 영국군 조직 내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서 최고 수준의 정책 결정을 관찰하고 과학자들이 전략과 전략에 기여할 수 있는 몇 가지 중요한 결론에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더 중요한 것은 그들이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역사가뿐 아니라 전략 분석가에게도 이 책의 순 가치는 매우 큽니다.

Zuckerman 경은 책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동물학자로서 삶을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그는 1960년대와 27년대 영국 정부의 수석 과학 고문이었을 때에도 런던 동물원의 비서직을 계속 유지했습니다. 해부학자로서 그는 공세 동안 폭탄이 인간의 골격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선구자 연구를 수행했으며, 이로부터 계속해서 영국 도시인 헐과 버밍엄에 대한 독일 폭격의 영향에 대한 첫 번째 분석을 수행했습니다. 결과는 결정적이지 않았지만 주커만 경의 수치는 처웰 경이 전쟁 내각을 설득하여 독일 도시를 폭격하는 것만으로도 전쟁에서 승리하기에 충분할 것이라고 그는 주장합니다.

주커만 경 자신이 지역 폭격에 가장 효과적인 상대 중 한 명이 되었기 때문에 이것은 아이러니한 일이었습니다. 그는 아이젠하워(Eisenhower) 장군의 지중해 최고 항공 책임자인 공군 원수 아서 테더(Arthur Tedder)의 참모진에게 합류했으며, 공습만으로 판텔레리아 섬을 항복시키는 기술을 개발하는 책임을 맡았습니다. 더 중요한 것은, 그의 연구는 시칠리아와 남부 이탈리아의 폭격을 통해 가장 효과적인 공군력의 사용은 철도 운송, 특히 철도 차량 및 수리점에 반대하는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1944년 테더 장군이 아이젠하워와 함께 영국으로 이사했을 때 주커만 경은 그와 함께 갔고 D-day 상륙에 맞춰 북서 유럽의 독일 철도망을 파괴하기 위해 고안된 "수송 계획"을 세웠습니다.

이제 고민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러한 계획은 지역 폭격 프로그램에서 폭격기 명령의 자원을 전용하는 것을 의미했으며, 이는 그들이 마지막으로 결과를 보여주기 시작했다고 믿었고 Cherwell 경과 Churchill의 든든한 지원을 받았습니다. 그것은 또한 미 공군 사령관인 칼 A. 스파츠(Carl A. Spaatz) 장군을 설득하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그의 고문은 독일의 석유 시설이 더 취약한 목표라고 생각했고, 어쨌든 자신의 군대를 영국에 종속시키는 것을 꺼려했습니다. 이 책의 핵심은 Zuckerman 경이 "폭격기 남작"뿐만 아니라 완고하게 적대적인 Winston Churchill에게 자신의 사건의 장점을 납득시켜야 했던 회의에 대한 설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처칠은 실제로 두 공군의 전문 지휘관들이 주커먼 경의 주장을 받아들인 후에도 확신을 갖지 못했으며 프랭클린 D. 루즈벨트 대통령에게 성공적이지 못한 호소를 한 뒤에야 비로소 “운송 계획”을 허용했다. 효과. 프랑스와 독일 출처의 증거는 그를 칼로 정당화하는 것이었습니다. '

경험을 통해 주커만 경은 군대에서 일하는 것에 대해 두 가지를 배웠습니다. 첫 번째는 과학자가 그의 군대 주인이 제기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먼저 그들이 올바른 질문을 하고 있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두 번째,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자신의 전문성의 한계를 아는 것입니다. 어떤 과학적 방법으로도 답을 줄 수 없는 몇 가지 질문이 있습니다. 더 많은 과학자들이 이 희귀한 강인함과 겸손함을 겸비했다면 지난 30년 동안 쓸모없는 연구 프로젝트에 낭비되는 수십억 달러는 줄어들었을 것입니다.


솔리 주커만

솔리 주커만, Baron Zuckerman of Burnham Thorpe(1904-1993):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태어난 Zuckerman은 영국에서 의학 공부를 마쳤으며 런던 유니버시티 칼리지에서 해부학을 가르치는 동안 런던 동물원에서 영장류 행동에 대한 연구를 추구했습니다.

그의 전시 경력은 1939년 뇌진탕에 대한 실험적 연구로 시작하여 연합 폭격기 공세에 대한 '사후' 분석으로 끝났습니다. 1943년에 Zuckerman은 왕립 학회의 펠로우쉽을 받았고 1945년에는 버밍엄 대학교의 해부학 교수가 되었습니다.

1960년에 Zuckerman은 국방부의 수석 과학 고문(CSA)으로 임명되었으며 1965년부터 1971년 은퇴할 때까지 연속 영국 정부의 CSA였습니다.

Zuckerman은 은퇴 후에도 런던 동물 학회 회장, 핵무기 경쟁 반대 운동가, 환경 연구 촉진자로 바쁘게 지냈습니다.

NS 주커맨 아카이브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유럽과 중동에서의 영국 과학 및 기술 정책 항공 작전, 특히 지상 작전 부상 탄도 연구 및 작전 연구의 발전에 대한 항공 지원과 관련하여 연구의 주요 출처입니다.

    Zuckerman과 Albert Speer(1901-1971)의 만남과 관련된 심문 보고서 포함

관련된 링크들

메일링 리스트에 가입하면 특별 기능에 대한 정기적인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습니다.


공기 금지의 새로운 아이디어

12 1942년 11월, 에르빈 롬멜의 공세는 요새화된 엘 알라메인 전선에서 무너졌다. 자랑스러운 독일 장군은 결코 수에즈 운하에 도달하지 못할 것입니다. 승리한 영국 8군 후방에서 솔리 주커만은 평소처럼 현장 조사를 하며 폭발이 장비와 건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적에게서 빼앗은 문서를 조사했다. 과학자는 8군이 리비아를 거쳐 튀니지로 진격하는 것을 따라갔고, 그곳에서 독일군은 강력한 방어선을 구축했습니다. 혁신적인 연구가 관심을 끌기 시작한 Zuckerman은 미국 사령관 Dwight D. Eisenhower의 연합군 본부에 초대되었습니다. 그의 대리인인 영국 공군 원수 아서 테더(Arthur Tedder)는 과학자의 연구에 관심을 표명했으며, 그는 미래의 연합군 캠페인을 계획하기 위해 과학 고문으로 봉사하기로 선택했습니다. 테더 고려 사후 "그가 지중해로 파견된 행운의 날, 그의 봉사는 헤아릴 수 없는 가치가 있었습니다." 12 Zuckerman은 또한 그의 연구에 관심이 있었던 유럽 주재 미 공군 사령관인 Carl A. Spaatz 장군을 만났습니다. 현장 분석에서 Solly Zuckerman은 갑자기 또 다른 미개발 분야인 타겟팅으로 전환했습니다. 그는 가장 먼저 놀란 사람이었습니다. “연이어 일어나는 일들이 저를 이 연구 분야의 개척자가 되게 했습니다.” 13

13 1943년 5월 튀니지 함락 이후 연합국의 주요 과제는 추축국의 파트너인 이탈리아에서 거점을 확보하는 것이었습니다. 이전에는 지중해 횡단을 확보하기 위해 시칠리아와 무엇보다도 작은 판텔레리아 섬이라는 두 개의 중간 목표가 계획되었습니다. Solly Zuckerman은 상륙 준비를 위해 폭격 대상을 식별하는 일을 담당했습니다. 과학자는 특히 배터리에 중점을 두어 필요한 폭탄의 수와 예측 가능한 효과를 계산했습니다. 한 달 동안 심한 폭격을 받은 이탈리아 수비대는 1943년 6월 11일에 전투 없이 항복했습니다. Eisenhower와 Tedder는 Zuckerman에게 다음 전투를 위해 계속 작업하도록 초대했습니다.

14 1943년 7월 10일 연합군은 유혈 전쟁 끝에 시칠리아에 상륙하여 8월 17일 섬을 탈환했습니다. 이제 자신의 조사 팀이 있는 Solly Zuckerman은 연합군이 승리한 직후에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아프리카와 달리 시칠리아는 거대한 팔레르모 및 말레메 기차역이 있는 철도 네트워크를 비롯한 기반 시설을 개발했습니다. 1943년 말에 보고서를 발표한 Zuckerman은 특히 다음과 같은 광범위한 철도 시설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The strategic effect of destroying enemy railway communications is best achieved by attacks on large railway centres, containing large repair facilities and large concentrations of locomotives and rolling stock. Secondary targets [railways, warehouses, repair sheds] are highly concentrated targets in these railway centres that are also susceptible to shelling. The high vulnerability of rolling stock to concentrated bombardment is partly explained by the indirect effects of bombs [fire spread], which greatly increase the direct effects. 14

15 This report proved decisive for the future of the aerial strategy thinking developed by Solly Zuckerman. To effectively disrupt the enemy’s movements, the most effective solution would be to paralyze the railway system, the most economical means of transportation for any modern army. In particular, Zuckerman recommended targeting locomotive hangars and repair shops to deprive the entire network in order to tow convoys. Once the enemy would be deprived of a rail network by this new form of air ban concentrated on major railway stations, it should be forced to use the road system. This would result in a potentially decisive waste of time to cope with the landing, while using equipment and fuel precociously, and exposing itself to air attacks. These elements formed in essence the strategic concept developed by Zuckerman, who called it “Transportation Plan”.

16 In early 1944, the center of gravity of Allied operations shifted from the Mediterranean to North Europe. The aim was now to regain a foothold in France from England, in order to bring the final blow to the heart of Nazi Germany. General Eisenhower was appointed commander-in-chief of Operation “Overlord” , with his loyal deputy Tedder. The latter kept his scientific advisor, Solly Zuckerman, at his side. In four years, the Oxford professor had moved from the study of apes to aerial planning, directly with the great Allied military leaders. The rest made sense. Drawing his conclusions from the Mediterranean theatre of operations, Solly Zuckerman from now on intended to test his “Transportation” Plan in France.


Rabbi Zuckerman offers worshipful sermon to his Israeli son’s M16

Last Saturday a leading New York rabbi urged his conservative congregation to “loudly, vociferously, vehemently use every means we have to defend the right of Israel to defend herself” against celebrity critics in the United States.

And a dozen times in his sermon, Rabbi Neil Zuckerman expressed worshipful feelings about his Israeli soldier son’s M16 because it represents the “miracle” of Jewish power.

Zuckerman told his Park Avenue Synagogue congregation that he stared at his son’s gun as it lay on the floor of his Jerusalem hotel room two weeks ago when his son stayed with him.

“I headed to the patio. And there it was, his gun. His M16 on the floor. Now for Israeli parents this might not be such a big deal to see your child’s gun from the army. But I’m not used to having a gun in my hotel room. Nor am I used to seeing my son carry that gun all over Jerusalem… So I sat down for a few minutes and I just considered what I was looking at… I thought about an essay my teacher Rabbi Donniel Hartman wrote several years ago called My Gun and I where he describes the ambivalence he feels about having owning a gun. I thought about the pride I felt in my son choosing to defend the state of Israel and the Jewish people… Mostly I thought about being in the land of Israel and the tension, as I looked at my son and the gun, between power and powerlessness.”

Zuckerman concluded that the gun represents the “miracle” of Jewish power in our age, to prevent genocide.

You can count Zuckerman’s 12-gun salute here:

Here are some excerpts from the May 15 sermon.

Zuckerman said American media is filled with fake news about the latest hostilities, and he singled out a nine-minute “lecture” by Trevor Noah on the Daily Show that ignored the complications.

Of course we hear denunciations from the usual suspects condemning Israel as the colonial oppressor, as if there is no nuance to this devastatingly sad situation for the Israelis and for the Palestinians, who continue to suffer greatly under the rule of Hamas. And as if Hamas isn’t a terrorist organization whose goal is to destroy Israel, to wipe Israel off the map, it says so clearly in their charter…

Now if you happened to catch Trevor Noah on the Daily Show he exemplified the dangers of living, as David Harris says, in this post truth world where facts don’t seem to matter. A world where people obtain their news from celebrities and memes and opinions on Youtube and Instagram.

Noah had said that Israel needs to show greater “responsibility.” Zuckerman said Noah was showing indifference to the fact that Hamas is “a terrorist group” carrying out “genocidal acts against a civilian population.”

How much Jewish blood is enough that we would receive the blessing of a television comedian?… Jews– Noah is really saying, at least my read– I’m uncomfortable with your power and how you use it.

Zuckerman explained that Zionism was about using power “Jewishly”, including using force in a dangerous neighborhood.

Friends, Zionism is a response to the historical legacy of Jewish powerlessness. Zionism allows the Jewish people to reenter history, to control our own destiny, to shape our own society, to build cities, to shape the public square with Jewish values, to defend ourselves, and that means interrogating the proper way to exercise power.

Now in the messianic world, in a fully redeemed world, in a world when the lamb will lie with the lion, then there will be no need for armies, no need for the flags…no need for national entities. In that world, powerlessness is fine. But we live in the real world, and in the real world, in the incomplete, often dangerous neighborhood Israel lives in, Power is necessary, as we need to defend ourselves… We live in a world where genocide is possible.

Jews must heed two commands. One, not to be brutal. Second, not to be naive. Our “enemy… seeks to destroy us, without provocation.”

Bombs are falling in civilian populations, Israelis are sleeping in bomb shelters. We must loudly, vociferously, vehemently, use every means we have to defend the right of Israel to defend herself. We must dispel the myths of the moral comparisons or equivalency between the Israeli Defense Forces, the IDF, and Hamas. The IDF which seeks to minimize Palestinian civilian casualties. And Hamas which seeks to maximize Israeli civilian casualties.

Some in the Jewish community want to return to powerlessness, Zuckerman said, but in the time of a sovereign and powerful Jewish state, that is like going back to Egypt, and Jews must not do so.

Zuckerman returned at the end to staring at his son’s gun, and the “miracle” of doing so:

Friends, the days of turning back are over. What a miracle in our people’s history, a history filled with examples of powerlessness, that I can wake up in a hotel room in Jerusalem, watch my Israeli son sleep, and stare at his gun on the floor. I will continue to pray, we should all continue to pray for a time when swords are turned into ploughshares and he no longer needs to carry that gun. And I will pray that he and all of his fellow soldiers remember to not be cruel…

Let us all strive to live up to our highest ideals and aspirations as Jews and human beings. I will never give up on the dream of peace, but I’m not naive. We live in the real world. That gun– that gun is used to protect the Jewish people from those who wish to destroy us. And until redemption comes, I will continue to be thankful for that gun.

The rabbi’s comments will surely remind many readers of Marc Ellis’s famous formulation: he dreamed he was in the synagogue and when they opened the ark to take out the Torah an Apache helicopter flew out instead.

Zuckerman’s views are widely shared in the conservative Jewish community. Like Bari Weiss stating that the killing of “innocent children” is the “unavoidable burden” of Jewish self-determination. Like Ruth Wisse telling American Jews that they have it easy next to Jewish kids who must serve in the Israeli army and so American Jews need to serve two or three years in an information “army,” making Israel’s case in the media and on campuses. And many rabbis promote the rightwing Israel lobby group AIPAC from their pulpits.

h/t Dave Reed and Adam Horowitz.

Philip Weiss is senior editor of Mondoweiss.net and founded the site in 2005-06. The site evolved within the progressive Jewish community and often focuses on Jewish aspects of the issue.

RELATED READING/VIEWING:

  • LISTEN: Israel’s New Nation-State Law: Codifying Apartheid – Podcast interview with Alison Weir
  • Media bias: CNN and NPR are afraid to say “Apartheid” out loud
  • The COVID-19 vaccine: another ugly face of Israeli apartheid
  • To Jews, from a rabbi raised in South Africa: “tell the truth – Israel is apartheid”

Enter your email address below to receive our latest articles right in your inbox.


Revealed: Full extent of Lord Mountbatten's role in '68 plot against Harold Wilson

Queen Elizabeth II chats with Lord Louis Mountbatten at the Guards Polo Club in Windsor, in 1975, eight years after the plot to topple Harold Wilson Credit: Tim Graham/ Getty Images

Follow the author of this article

Follow the topics within this article

L ord Mountbatten came dangerously close to leading a cabal of industrialists, generals and tycoons plotting a coup against an elected Labour government, a new book reveals.

The 1968 plot was designed to replace Prime Minister Harold Wilson with a coalition government to bring the country together, during what Mountbatten and the conspirators regarded as a time of national crisis.

According to a new biography of Mountbatten, Prince Charles’s great uncle and mentor, it took the intervention of the Queen to persuade him to cut his ties with the plotters rather than acting against Wilson, his Cabinet and Parliament.

Drawing on contemporary diaries of the period, historian Andrew Lownie reveals for the first time the full extent of Mountbatten’s involvement in the plot.

It came amid growing social upheaval, industrial unrest and economic decline, with demonstrations in central London against the Vietnam war, student occupations and increased trade union militancy leading to a belief among some in the establishment that society was disintegrating.

The industrialist Cecil King, chairman of the publishing giant IPC, began gathering senior figures around him who wanted to act.

He believed Wilson, who had been elected in 1964 and again in 1966, should be replaced by a ‘national government’ led by the likes of the pre-war fascist leader Oswald Mosley or a figure of the stature of Lord Mountbatten, who had overseen the withdrawal of Britain from newly independent India in 1947 and had recently retired as Chief of the Defence Staff.

H ugh Cudlipp, the editorial director of The Daily Mirror, told King in April 1968 that Mountbatten had said to him: “Important people, leaders of industry and others, approach me increasingly saying something must be done. Of course, I agree we can’t go on like this. But I am 67, and I’m a relative of the Queen. This is a job for younger men. Perhaps there should be something like the Emergency Committee I ran in India.”

O n May 8 that year Mountbatten hosted King, Cudlipp and Sir Solly Zuckerman, the scientist and senior government advisor, at his Belgravia home in Kinnerton St, to discuss what to do about the Wilson government.

According to Cudlipp, Zuckerman expressed deep reservations about a possible coup, stating “This is rank treachery. All this talk of machine guns at street corners is appalling.”

Mountbatten appeared to some of those present to concur with Zuckerman and wrote of the meeting in his diary that evening: “Dangerous nonsense.”

Furthermore he stated in a letter to King in July 1970 that “my views are unaltered” and repeated Zuckerman’s warning that to remove Wilson was “rank treachery”.

However, the mystery of the aborted plot to remove Labour from power deepened when King later released his diary entry for the May 1968 meeting, which according to Mr Lownie’s book The Mountbattens, “gave a rather different account” of what was said.

K ing wrote that after Zuckerman left the meeting Mountbatten told him “morale in the armed forces had never been so low” and that the Queen “is desperately worried over the whole situation”.

According to King, Mountbatten “asked if I thought there was anything he should do”.

The book now reveals that in November 1975 Zuckerman - in what appears to be an attempt to set the historical record straight - added a crucial diary note to his own file on the May ‘68 meeting.

This stated: “All I hope is that Dickie [Mountbatten] did not go beyond what we had agreed. The fact of the matter is - as Hugh Cudlipp knows only too well - that Dickie was really intrigued by Cecil King’s suggestion that he should become the boss man of a ‘government’.”

Mr Lownie says in his book: “It was beginning to emerge that Mountbatten had shown far more interest than he, or the others, had earlier admitted.”

According to Cudlipp, Mountbatten had even compiled a list of names for a possible national government, including industrialists, senior military figures and civil servants, as well as ‘moderate’ Labour politicians.

C ertainly Marcia Williams, Harold Wilson’s secretary and later Baroness Falkender, took the threat of a plot seriously, talking of Mountbatten “as a prime mover in the plan”.

I n a conversation with members of the press following Wilson’s surprise resignation in March 1976, Baroness Falkender said: “Mountbatten had a map on the wall of his office showing how it could be done. Harold and I used to stand in the State Room at Number 10 and work out where they would put the guns.”

In the end what appears to have held Mountbatten back from supporting, or even leading, a coup was not any loyalty he may have felt to British Parliamentary democracy, but the influence of the Crown.

Mr Lownie cites Alex von Tunzelmann, the historian and scriptwriter, who - drawing on private information from Buckingham Palace - states: “It was not Solly Zuckerman who talked Mountbatten out of staging a coup and making himself President of Britain. It was the Queen herself.”

'Mountbatten longed to be prime minister'

Even before the Belgravia meeting it was clear Lord Mountbatten had long nurtured political ambitions at the highest level.

During a long conversation with Sir Solly Zuckerman in June 1946, while he was in Oxford to receive an honorary degree, Mountbatten - who had been Supreme Allied Commander of South East Asian during WWII before being appointed the last Viceroy of India - discussed what his post-war role might be.

H e even suggested that he should by rights have been able to take the top job itself.

Z uckerman later wrote in his memoirs: “The one job that he felt that he could have done was that of Prime Minister, but that office had been closed down to him because of his royal connections. He talked as if there was nothing he could not do.”

The following year Orme Sargent, the then Permanent Under-secretary at the Foreign Office, confided his fears about Mountbatten’s dictatorial ambitions to the journalist Robert Bruce Lockhart.

Further evidence of Mountbatten’s political aspirations emerged a few years later.

In his book Six Men Out of the Ordinary, Zuckerman writes how in 1951, at a cocktail party at Admiralty House, Mountbatten, who was killed when the IRA blew up his yacht in 1979, began to bemoan “the sorry state of the country”.

Zuckerman writes: “Dickie was immensely worried, and I was not surprised when he again said that with all his political experience, he might have made a better job of leading the country than had Attlee [the first Labour Prime Minister, elected in a landslide in 1945].


William Zuckerman on the Nuremberg Laws (1936)

William Zuckerman was a Jewish-American journalist, active in the early to mid-20th century. This article contains his views on the Nuremberg Laws and the formation of Jewish ghettos:

“The Ghetto has now been established in Germany. It was legally introduced with much pomp on September 14th with the promulgation of the Nürnberg laws and has since become an important fact in German life, one which both Jews and non-Jews must take into account in dealing with the German situation.

Soon after the promulgation of the Nürnberg laws many well-informed observers of foreign affairs in Germany, including some of the best foreign correspondents, believed that the new laws, cruel and bitter as they are, would end the chapter of anti-Jewish persecution in Germany and would somehow effect an improvement in the position of Jews… It was thought that the Nuremberg laws would bring a respite, both to Germans and to Jews. Jewish life, it was recognized, would be tragically restricted within the confines of a virtual ghetto, but the Jew would at least be free from anxiety and would have some assurance for his future. The lines of demarcation being rigidly drawn, the Jews would be left at peace within them.

Another ground for hope was the expectation that the new legislation would do away with the legal anarchy prevailing in Germany with regard to the Jewish question, which made it possible for every petty Nazi official in the provinces to proclaim his own laws and issue his own decrees affecting the lives and fortunes of many Jews. Under this state of legal anarchy, hundreds of cities, towns, and villages in Germany had prohibited Jews from entering their precincts and proudly announced the fact by means of illuminated sign-boards hundreds of other cities had banned Jews from their public libraries, archives, museums, theatres, cinemas, and other public places many famous cities forbid Jews to use their public baths, swimming pools, rivers and medicinal springs. A number of towns in Germany even now prohibit the sale of food to Jews, of mill: to Jewish children, and of medicines to Jewish sick. This state anarchy was also responsible for the terrible Jew-baiting campaign conducted by Julius Streicher, with its blood libels, its revolting particulars of “race pollution,” its high-pressure blackmail methods in the boycott of the Jews, its hysteria and near-lynching of Jewish youths seen associating with German girls.

The government issued many pronouncements about the stabilizing effect of the legalization of the Jewish position. Dr Goebbels and even Streicher himself proclaimed the end of individual anti-Jewish acts. Some the official Nazi newspapers gave expression to a feeling of fief in words which seemed to say: Now we shall be a to forget the Jews for a while, and we shall have a little peace. Certain foreign liberals also placed hope in the average German’s respect for the law, now that he had laws concerning Jews to go by.

Such hopes were doomed to disappointment. Within a brief fortnight from the proclamation of the Nürnberg decrees it became clear to all who cared to see that this legislation was not the end of a chapter, but the beginning of a new period of persecution. The new anti-Jewish laws have legalized the state of pogrom created by the Streicher drive, and this has been done not in order to call a halt to Jew-baiting but to make possible further advances.

No sooner were the new laws proclaimed than a period of interpreting and implementing them began which promises be even more tragic than earlier stages. The anti-Jewish boycott is being waged with as much virulence as before the municipalities have been declared to be within their rights as autonomous governments in enacting their fanatical laws against the Jews the orgy of Jew-baiting has not abated in the least. Moreover, the anarchic situation has not been resolved. There is as much agonizing uncertainty about the meaning of the Nuremberg laws as there was about the status of the Jew before these laws existed. The hunt of the Jew has not been called off the beast has only been declared fair game for all, and the hunt has been made a legal national sport.”


비디오 보기: 백브리핑 핀커스 주커만 한국인 DNA엔 노래가 없다? JTBC 뉴스룸